[AD]

이재명표 '빚탕감 프로젝트' 본격 가동…560억 채권 소각

최종수정 2018.07.04 10:22 기사입력 2018.07.04 09:55

이재명표 '빚탕감 프로젝트' 본격 가동…560억 채권 소각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소멸시효 완성채권을 소각해 소상공인 재기 지원에 나선다.

민선 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는 도 산하기관인 경기신용보증재단의 소멸시효 완성채권을 소각해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인 '서민 빚 탕감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은 금융기관 대출 보증을 섰다가 대위변제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구상권을 청구하고 있다.
구상채권은 상법 상 소멸시효가 5년이며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소송을 통해 시효를 연장하고 있다.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소멸시효 5년이 완성된 구상채권은 2883건에 560억원이다. 채무 관계자 수는 주 채권자 2883명, 연대보증 및 상속인 1796명 등 4679명이다.

인수위 관계자는 "소멸시효 완성채권을 소각하는 것은 지역신보 가운데 경기신보가 처음"이라며 "소각이 완료되면 대출 자료가 삭제돼 소상공인의 재 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