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흥민, 계란 세례에 당황…네티즌 “계란 투척한 사람 처벌하길” 분노

최종수정 2018.06.29 16:27 기사입력 2018.06.29 16:27

댓글쓰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이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귀국길에 계란세례를 당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 팀은 29일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앞서 한국은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에서 1승2패의 아쉬운 성적 속에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조별리그 최종전인 독일과의 경기에서 투혼을 펼치면서 2-0으로 승리했다.

대표팀의 귀국 소식에 많은 팬들이 공항에 몰렸고, 입국장의 문이 열리자 대표팀을 향한 뜨거운 환호성이 이어졌다.
그러나 일부 팬들은 대표팀을 향해 계란과 베개를 던지기 시작했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들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으나, 손흥민은 이내 침착하게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월드컵을 치르는 동안 마지막 독일전에서 희망을 봤다”라며 “염원해주신 팬들 덕분이다. 여기서 취하지 않고 더 좋은 모습으로 대표팀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남겼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죽기 살기로 뛴 선수들한테 무슨 짓인지”, “계란 던지면 뭐가 달라지나”, “열심히 한 선수들에게 박수는 못칠망정 계란이라니. 참 나쁘다”, “계란 투척은 말도 안된다. 그냥 무시하길”, “계란 투척한 사람 잡아서 처벌해라” 등의 비난을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