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무성 측근, 20대 총선 '새누리 공천 살생부' 비화 공개

최종수정 2018.06.22 09:47 기사입력 2018.06.21 17:07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최측근인 장성철 전 보좌관이 '보수의 민낯, 도전 2022'라는 책을 통해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에서 벌어진 공천 비화를 소개했다. 장 전 보좌관은 지난 3월 부터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을 맡고 있다.

21일 장 전 보좌관의 저서에 따르면 공천을 앞둔 2016년 2월 24일께 청와대와 연락책을 자처했던 A씨가 김 의원을 찾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당시 당 대표였던 김 의원에게 '청와대의 뜻'이라며 공천을 해서는 안 되는 사람들의 명단을 불러줬다고 한다.

장 전 보좌관은 "이재오 의원을 필두로 유승민·정두언·김용태·조해진·김세연·김학용·김성태·박민식·홍지만 의원 등등의 이름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A는 '이재오는 당과 정체성이 맞지 않아서, 조해진은 유승민 원내대표 때 원내수석을 했기 때문에, 김세연은 유승민과 친해서, 홍지만은 유승민 선거를 도와서'라는 어이없는 답변을 했다"고 설명했다.
장 전 보좌관은 "'이재오 의원이나 김용태 의원 지역구에 다른 사람을 공천하면 누가 경쟁력을 갖고 이길 수 있냐'는 물음에 '박근혜 대통령에게 다른 이야기 안 하고 말 잘 듣는 충성스러운 80~90명의 의원만 당선되면 좋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라고 전해왔다"고 했다.

이 같은 내용은 명단에 오른 정두언 전 의원에 의해 언론에 폭로됐고, 이후'새누리당 살생부' 논란이 일어났다.

장 전 보좌관은 비례대표 후보 공천 과정에도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특히 "축구 국가대표 감독이었던 한 인사가 당초 명단에는 있었는데 실제 발표에는 다른 사람으로 바뀌었다. 밤사이 한 최고위원이 본인이 영입한 인사가 선정되도록 작업했다는 얘기를 나중에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마디로 20대 총선 비례대표 공천은 청와대와 이한구 등 공천에 있어 권력을 휘두르던 인사들의 '내사람 심기의 한마당'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이 벌였던 이른바 '옥새 투쟁'은 장 전 보좌관을 비롯한 참모진의 아이디어였다고 전했다.

20여년간 정치권에 몸담으면서 겪은 일들과 함께 당시 작성했던 각종 보고서, 언론을 대하는 원칙 등을 담은 장 전 보좌관의 책은 22일 시중에 출간된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