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율, 과거 조재현 '미투' 폭로 재조명…"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최종수정 2018.06.21 09:41 기사입력 2018.06.21 06:55

댓글쓰기

배우 조재현 / 사진=연합뉴스

배우 조재현 / 사진=연합뉴스


16년 전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한 가운데 과거 배우 최율이 조재현에 대한 '미투'(#MeToo·나도 당했다)에 동참했던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20일 한 매체는 지난 2001년 드라마 촬영 현장에서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배우 A 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연기를 가르쳐주겠다는 조재현을 따라 나갔고, 조재현은 공사 중이던 남자 화장실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

A씨의 주장에 대해 조재현 측은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 하에 관계를 한 것이다"라고 부인했다. 또한 "A씨가 과거 7000만원을 요구해 이미 금전을 지급한 적이 있다. 이후 더 이상 금전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각서까지 주고받았는데 또 3억 원을 추가로 더 달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하면서 A씨를 공갈 미수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조재현에 대한 최율의 '미투' 폭로가 재조명되고 있다.

배우 최율이 지난 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조재현 '미투' 폭로 게시물 / 사진=최율 인스타그램

배우 최율이 지난 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조재현 '미투' 폭로 게시물 / 사진=최율 인스타그램


조재현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던 지난 2월 최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재현의 포털사이트 프로필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지 생각보다 빨리 올게 왔군"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이제 겨우 시작. 더 많은 쓰레기들이 남았다. 내가 잃을게 많아서 많은 말은 못하지만 변태xx들 다 없어지는 그 날까지 #metoo #withyou"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