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6·13 민심]출구조사 1위 김경수 "경남이 이제 새로운 역사를 쓸 것"

최종수정 2018.06.13 18:27 기사입력 2018.06.13 18:27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창원(경남)=김지희 수습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는 6·13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에서 자신이 앞서는 결과가 나온 것과 관련 "경남이 이제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경남 창원 캠프에서 지지자들과 함께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이같이 밝혔다.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는 김경수 민주당 후보가 56.8%, 김태호 한국당 후보가 40.1%로 예측됐다. 김 후보의 캠프에서는 출구조사가 발표되자 지지자들의 환호로 가득했다. 하지만 김 후보는 경북과 제주에서 민주당 후보가 뒤쳐진다는 전망이 나오자 아쉬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그는 "도민들의 경제 위기 극복에 대한 요구가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낸 것이 아닌가 싶다"며 "도민들의 그러한 요구를 잘 받아 안을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신 여러분들이 끝까지 함게 책임져 주시길 부착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들의 요구를 받아 이제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는 중요한 지역이 될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김 후보는 "아직 최종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다. 마지막까지 지켜봐야 한다"며 "자세한 것은 결과가 나오면 그때 다시 말씀드리겠다"며 캠프를 떠났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김지희 수습기자 ways@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