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천·시흥·안산 출퇴근길 빨라진다…소사~원시 복선전철 16일 개통

최종수정 2018.06.14 09:08 기사입력 2018.06.14 06:00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부천과 시흥·안산을 잇는 복선전철이 오는 16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국토교통부는 소사~원시 복선전철 민간투자시설사업이 마무리돼 오는 16일부터 영업운행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소사~원시선은 부천 소사역을 출발해 시흥시청역을 지나 안산 원시역까지 23.3㎞ 구간 정거장 12개를 지난다. 2011년 4월 착공해 7년 2개월간 건설공사와 시설물 안전 검증 및 시운전 등을 완료했다.

이번 소사~원시선 개통으로 수도권 서남부 지역에 전철이 다니면서 통근길이 빨라질 예정이다. 부천 소사동에서 안산 원시동까지 자동차로 약 1시간30분이 걸리던 것을 전철로 33분 만에 오갈 수 있게 된다. 소사역과 초지역에서 경인선 및 안산선과 환승이 가능해 서울 도심 접근성도 개선될 전망이다.

향후 신안산선과 월곶~판교선이 개통하면 시흥시청역에서 직결 및 환승을 통해 서울 여의도를 비롯해 인천·안양·성남 등과도 연결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소사~원시선은 향후 북측으로 대곡~소사선 및 경의선과 연결되고, 남측으로 서해선·장항선 등과 연결돼 우리 국토 서측을 남북으로 종단하는 서해선축을 형성하게 된다”며 “통근용 전동차뿐만 아니라 일반 고속장거리 여객열차 및 화물열차 등도 수송하는 간설철도 기능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소사~원시 복선전철 노선도(자료: 국토교통부)
▲소사~원시 복선전철 노선도(자료: 국토교통부)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