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中, 한미군사훈련 중단 발언에 화색…"한반도에 큰 진전"

최종수정 2018.06.13 11:20 기사입력 2018.06.13 10:44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중국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직후 주한미군 군사훈련을 중단할 수 있다고 언급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주목하며 화색을 드러냈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3일 '한미 군사훈련 중단, 한반도 정세가 또 한번 큰 걸음을 내딛게 되다" 제하의 사평에서 중국이 이번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 가운데 주한미군 군사훈련 중단을 시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신문은 "미국이 한국과의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할 경우, 한반도 정세가 좋은 쪽으로 발전하는 큰 걸음을 내딛게 될 것"이라고 평하며 "만약 한미 군사훈련 중단이 현실화된다면 중국이 제안한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요구가 이뤄지는 셈"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더 이상 북한이 위협의 존재가 되지 않기 때문에, 미국과 한국이 대규모 군사훈련을 지속할 근거와 미국이 한국에 군대를 주둔시켜야 한다는 이유가 사라진다"며 "군사활동 및 미군의 참여가 줄고, 궁극적으로 미군이 철수하게 되면 한반도는 완전히 냉전의 그늘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고 한반도가 이 방향으로 계속 나아간다면 지역 전체가 이익을 보게될 것"이라고 호평했다.
환구시보의 이번 사평에는 한반도에서 미국의 영향력이 커지는 것을 우려하고 있는 중국의 속내가 고스란히 담겼다.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및 주한미군 철수가 동반되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역시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중국이 제기한 쌍궤병행(雙軌竝行ㆍ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ㆍ북한 핵ㆍ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사고는 현실에 맞고 실행 가능하다"면서 "현재 정세는 쌍궤병행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 회담을 마치고 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전쟁 게임(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그것을 전쟁 게임이라고 부릅니다. 그것은 아주 비싸고, 상당히 많은 비용이 들어갑니다"라고 말하며 적당한 시기에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할 뜻을 밝혔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