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남경필 “비상식 걷어내고 연정과 협치 펼칠 것…살려주십시오”

최종수정 2018.06.12 12:04 기사입력 2018.06.12 10:4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가 투표를 하루 앞두고 마지막 표심 구애에 나섰다.

남경필 후보는 12일 “내일(13일)이면 1300만 경기도민의 삶을 책임질 도지사가 결정된다”며 “남경필만큼은 꼭 살려 주십시오. 한 번 더 기회를 주십시오.”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남 후보는 “다음 세대를 생각하지 않고 자원과 예산을 마구 퍼주고 낭비하는 지도자, 정치적 인기와 이익에 따라 정책을 결정하는 지도자는 경기도의 성장과 도민의 행복을 책임질 수 없다”며 “갑질과 포퓰리즘 등 ‘나쁜 리더십’의 불합리와 비상식을 걷어내고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나갈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연정과 협치의 통합 정치도 강조했다. 그는 “배려와 소통으로 공감의 행정을 펼쳐왔다”면서 “그 결과 경기도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일차리 넘치고 안전하며 따뜻한 삶터가 됐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4년 더 잘할 수 있다”며 “기호 2번 남경필을 찍으면 일자리도 경제도 2배가 되고, 보수가 새롭게 다시 태어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내일 한 분도 빠짐없이 소중한 한 표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