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김정은, 왜 다른 공항에 내렸을까?... 천차만별 '전용기'의 세계

최종수정 2018.06.11 10:43 기사입력 2018.06.11 09:4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파야레바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사상 최초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장소인 싱가포르에 도착하면서 두 정상의 일거수 일투족이 전 세계인들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두 정상은 10일(현지시간) 6시간 정도 차이를 두고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10일 오후 2시35분 싱가포르 창이공항(Changi Airport)에,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8시20분께 싱가포르 파야 레바(Paya Lebar) 공군기지에 도착해 숙소로 향했다.

두 정상이 이처럼 각기 다른 공항에 내린 이유는 '전용기'의 성격이 다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타고 온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Air Force One)'은 글자 뜻 그래도 '공군 1호기'란 뜻으로 미 공군 소속 항공기다. 비행기의 기종은 민항기인 보잉747 기종이지만, 기장도 공군대령, 승무원도 공군으로 구성되며 공중급유가 가능하고 EMP 공격 등 핵투하 때 발생되는 공격에도 방어가 가능하게 특수설비 등을 갖춘 군용기다. 그래서 민간 국제공항인 창이공항이 아니라 싱가포르 공군이 사용하는 군사항공인 파야 레바 공군기지 공항에 내린 것이다.

1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파야 레바(Paya Lebar) 공군기지에 도착한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의 모습.(사진=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파야 레바(Paya Lebar) 공군기지에 도착한 미국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에어포스원은 원래 대통령 전용기의 콜사인으로 알려져있지만, 어디까지나 대통령이 미 '공군' 소속 기체를 탔을 때 붙이는 콜사인이다. 만약 미국 대통령이 미 육군 소속 항공기에 타면 육군 1호기란 의미의 '아미 원(Army one)'이 되고, 미 해군 소속 기체에 타면 해군 1호기란 뜻의 '네이비 원(Navy one)'으로 콜사인이 바뀐다. 만약 대통령이 군용이 아닌 민간기에 탑승하면 '이그제큐티브 원(Executive one)'이라 불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방문을 위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진  에어차이나(CA) 소속 보잉747 기종의 여객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전용기 중 한대로 알려졌다.(사진=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방문을 위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진 에어차이나(CA) 소속 보잉747 기종의 여객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전용기 중 한대로 알려졌다.(사진=연합뉴스)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대표급 수송을 마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전용기인 '참매1호'가 인천공항에서 이륙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대표급 수송을 마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전용기인 '참매1호'가 인천공항에서 이륙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에 비해 김 위원장이 타고 온 에어차이나(CA) 소속 보잉747 기종의 여객기는 민항기다. 이 비행기는 평소에는 여객기로 활용되다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전용기로 사용하는 비행기 중 하나로 알려졌다. 중국 측에서 이번 정상회담 때 김 위원장을 위해 특별히 대여해준 비행기로 알려졌다.

원래 북한의 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1호'는 구소련 때 제작된 노후 기종인 IL-62 기종으로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었다. 원래 이 비행기의 운항거리는 9200km에 달해 싱가포르까지 직항으로 갈수는 있지만, 워낙 노후기종이라 중도에 기체 결함 등으로 회항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던 것. 이 참매 1호도 에어포스원과 같은 군용기가 아니라 북한 고려항공 소속 민항기로 알려져있으며, 김 위원장이 타고온 비행기와 함께 창이공항에 착륙했다.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베트남 순방을 위해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탑승하는 모습(사진=아시아경제DB)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베트남 순방을 위해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탑승하는 모습(사진=아시아경제DB)


우리나라의 전용기의 경우엔 명칭은 '공군 1호기'로 불리지만 관제시 콜사인은 '코드 원'이라 불리며 비행기 또한 군용기가 아니라 민간에서 임차한 전세기다. 우리나라 대통령 전용기는 보잉747-400을 개조한 비행기로 대한항공 소속 여객기를 장기임차해 빌려쓰고 있다. 이명박 정부 시절인 지난 2010년 대한항공과 5년간 1157억원에 장기임차 계약을 맺었고, 이후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말에 5년간 1421억원에 재계약했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