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권위 "제주도 거주 예멘 난민 위한 구제책 마련해야"

최종수정 2018.06.01 16:28 기사입력 2018.06.01 16:28

댓글쓰기

1일 예멘 국적 난민 신청자들을 위한 정부 차원 대책 마련 촉구 성명 발표

인권위 "제주도 거주 예멘 난민 위한 구제책 마련해야"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제주도에 거주 중인 예멘 국적 난민 신청자들을 위한 구제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가인권위는 “최근 제주도에 예멘 국적 난민신청자들이 급격히 증가해 난민신청자의 인권상황이 열악하다”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을 1일 발표했다.

인권위와 제주도 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제주도에서 난민을 신청한 외국인 869명 중 예멘인은 479명으로 과반수를 차지한다. 아이들과 가족 단위 난민 신청자도 상당수 있어 난민심사가 계속 길어지고 있지만, 뚜렷한 방안 없이 방치되고 있다는 것이 인권위의 설명이다. 예멘은 지난 2015년부터 내전이 계속돼 2000만명이 아사 위협을 받고 있으며 3년간 약 19만명이 죽음과 굶주림을 피해 예멘을 탈출했다.

인권위는 “예멘 난민신청자들은 제주도 내 난민지원체계가 부족하고 제주출입국·외국인청 난민심사 인력과 통역자원이 부족해 난민심사 자체를 기약 없이 기다리고 있다”며 “기초적 주거와 생계수단도 확보하기 어려운데다 의료 및 아동교육 등 필수적이고 시급한 권리조차 보장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난민 보호를 요청 받는 국가는 국제사회와 약속한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 등에 따라 난민 기본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정부가 심사 인력을 긴급충원하고 심사 기간 동안 생계와 주거를 지원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는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