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블랙넛, ‘앨범 홍보 티셔츠’ 입고 법원 출석…네티즌 “할 말을 잃음”

최종수정 2018.05.17 18:00 기사입력 2018.05.17 18:00

블랙넛[사진=연합뉴스]
블랙넛[사진=연합뉴스]



성적 모욕 혐의를 받고 있는 래퍼 블랙넛(본명 김대웅)이 법원에 출석했다. 이 가운데 이날 블랙넛이 착용한 티셔츠에 네티즌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모욕죄 등으로 피소된 블랙넛의 3차 공판이 17일 오후 2시 30분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 513호 법정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래퍼 키디비는 증인으로 참석해 비공개 신문을 받았다.

이날 블랙넛은 ‘실키보이즈 앨범 많이 들어주세요’라는 글자가 앞면에 적혀있으면서 뒷면에는 ‘8.kimchi’라는 문구가 있는 티셔츠를 입었다.

이에 대해 블랙넛은 “실키보이즈 홍보를 하려고 입었다”고 말했지만 비판의 목소리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와 이게 사람임?” “생각이 없는 건가” “블랙넛 좋아하는 사람 일단 거른다” “진짜 할 말을 잃음” “피해자 모욕을 넘어서서 법정 모독” “표현의 자유? 저러고도 표현의 자유란다 진짜 갑갑” “괜찮은 척, 쿨한 척, 스웩 넘치는 척... 척척척”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키디비는 지난해 5월 블랙넛을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 이용음란), 모욕죄 등으로 고소했다. 블랙넛은 ‘투 리얼’(Too Real) 등의 노래에서 가사를 통해 키디비를 성적으로 모욕했으며, 공연에서도 여러 차례 키디비에 대한 모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