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인권위 "100인 이상 기업 남녀 임금격차 여전히 심각"

최종수정 2018.05.17 16:15 기사입력 2018.05.17 16:15

근로자 성별 임금 격차 33.3%로 집계…사원급의 임금 차이가 24.4%로 가장 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100인 이상의 근로자를 두고 있는 기업에서 남녀 임금격차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인권위 11층 인권교육센터 별관에서 개최한 '임금격차 실태와 정책토론회'에서 이 같은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여성연구원에 의뢰해 100인 이상 제조업기업과 전문과학기술업의 근속 1년 이상 정규직 남녀노동자(402명), 인사담당자(112명)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먼저 근로자 개인 직급별 임금정보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성별 임금 격차는 33.3%로 집계됐다. 남성이 100만원 벌 때 여성은 66만7000원을 버는 셈이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사원급의 임금 차이가 24.4%로 가장 컸다. 주임·대리급이 6.1%, 과장급은 2.6%, 차장급은 5.8%, 부장급은 9.7%였다.

가장 높은 임금격차를 보이는 사원급이 24.4%인데 전체 격차가 33.3%로 집계된 것은 조사에 응답한 근로자 중 여성은 하위직 비중이 높은데 반해 남성은 상위직 비중이 높은 데서 비롯됐다. 전체 임금근로자 중 여성의 상위직 비중이 남성에 비해 낮은 현상을 반영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현실은 여성노동자들이 인사평가에서 우등고과를 받기 어렵다는 것을 그대로 방증했다. 여성노동자들은 고과를 잘 받기 힘든 이유로 '여성은 주로 지원 부서에 배치되기 때문에'(31.0%), '남성에게 업적평가를 높게 주는 관행 때문'(25.0%)이라고 답했다. 남성노동자는 '여성은 주로 지원 부서에 배치되기 때문에'(25.0%) '여성이 맡은 직무가 성과를 내기 힘든 직무이기 때문에'(23.3%) 등으로 응답했다.

남녀 모두 여성이 맡은 업무 자체가 직무 성과를 내기 쉽지 않다는 점에 동의하는 비율은 비슷했다. 승진에서 남녀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인사담당자는 60.7%, 여성노동자 65.0%, 남성노동자 49.0%가 '그렇다'고 답변했다. 그 이유로는 '남성 중심적 회사 관행이나 조직문화 때문'을 지적하는 비율이 여성 81.5%, 인사 68.2%, 남성 61.6%로 가장 높았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