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종진 "경선 1위해도 공천 배제? 전세계 정치 역사상 처음 있는 일"

최종수정 2018.05.17 13:45 기사입력 2018.05.17 11:27

박종진 바른미래당 서울 송파을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박종진 바른미래당 서울 송파을 예비후보.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박종진 바른미래당 서울 송파을 예비후보는 17일 공천과 관련 경선 이후에도 전략공천을 고려해야 한다는 당내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전세계 정치 역사상 처음있는 일이 송파을에서 발생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경선 1위 후보에게 공천을 주지 않고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는 발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계파간 갈등 양상을 보였던 6·13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문제를 매듭지었지만, 이번에는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문제로 또 다시 대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은 16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이준석 지역위원장을 노원병 후보로 최종 확정했다. 하지만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경선으로 후보를 결정하기로 한 송파을의 경우 경선 여부를 확정하지 못했다. 공관위는 현재 활동을 종료하고 해산된 상황이다.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 공동대표는 비공개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송파는 공관위가 여론조사 경선을 하기로 결정했고, 그 결정에 따라 일이 진행되고 있다"며 "(공관위가) 그동안 진통을 겪으면서 경선을 결정했기 때문에 당헌당규에 따라서 원칙대로 하는 것이 맞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국민의당 출신인 박주선 공동대표는 "공관위가 경선을 결정했기 때문에 경선을 하지 말라고 할 수는 없다"면서도 "경선 결과가 올라와도 전략공천 여부를 놓고 다시 최고위에서 결정해야 후보로 확정된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가 경선에서 승리해도 최고위에서 본선 경쟁력을 인정받지 못하면 공천이 무산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갈등은 바른정당 출신 지도부는 인지도가 높은 박 예비후보가 경선을 통해 후보가 되기를 바라고 있지만, 국민의당 출신 지도부는 장성민 전 의원이 전약공천 되기를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박 예비후보는 경선 이후 전략공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경선을 한 뒤 전략공천으로 민의가 뒤집힌다면 경선을 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경선 결과를 최고위가 의결을 하지 않고 전략공천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말 그대로 '꼼수'"라고 지적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