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대 "北 '회담 재고려' 발언, 일방적 비핵화 위기감 커진 탓'

최종수정 2018.05.17 09:57 기사입력 2018.05.17 09:57

댓글쓰기

김종대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김지희 수습기자]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7일 북한의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발언과 관련해 “일방적이고 명예롭지 못한 비핵화가 이뤄질지 모른다는 위기의식이 생긴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미국에서는 핵무기뿐 아니라 북한의 화학무기, 인공위성, 인권 문제 등이 모두 공론화되는 상황”이라며 “트럼프 정부가 북한에 대해 일관되고 정돈된 입장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지난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과 관련 “들리는 이야기로는 상당한 이견이 있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비핵화 방식으로 북한을 계속 압박하는 모양이 폼페이오 장관에게도 영향을 준 듯하다”며 “당시 회담에서 비핵화 방식과 관련해 말끔하게 해결되지 않은 불편함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북한이 격양된 것은 북미정상회담이라는 결정적 순간이 다가오는 데 자꾸 밀리는 양상으로, 또 북한의 양보가 선행되는 식으로만 진행되고 있다는 위기의식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김 의원은 북미정상회담까지는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금의 위기 조짐을 진정시키고 회담을 성사시키는 방향으로 백악관의 반응이 나왔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의) 판이 깨지진 않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비핵화 방식에 대해서는 “검증만을 절대적인 목적으로 하면 비핵화 성공 여부는 무한정 연기될 수 있다”면서 “검증으로 확인하는 작업과 더불어 관계 개선을 통해 신뢰를 바탕으로 확인해야 하는 부분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모든 걸 검증하는 가혹한 방식보다는 북한의 현실에 맞고 단계적 해결을 도모할 수 있는 북한 맞춤형 행동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판문점 회담’을 계기로 개설된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을 가동하지 않는 데 대해서는 “북미회담 추이를 지켜보며 방관하기 보다는 당사자 외교, 중재외교를 전개해야 할 때”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김지희 수습기자 way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