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명박 전 대통령 첫 재판, 일반인 방청권 응모 미달

최종수정 2018.05.16 16:01 기사입력 2018.05.16 11:23

댓글쓰기

이명박 전 대통령 첫 정식 재판(23일)을 앞두고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회생법원에서 열린 방청권 추첨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명박 전 대통령 첫 정식 재판(23일)을 앞두고 16일 서울 서초구 서울회생법원에서 열린 방청권 추첨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오는 23일부터 시작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식 재판을 앞두고 16일 서울중앙지법이 진행한 법정 방청권 추첨에 애초 배정된 좌석보다 적은 수의 사람이 응모한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은 이날 대법정 전체 150석 중 일반인에게 할당된 좌석 68석 배정자를 뽑기 위한 응모 절차를 진행했으나 신청자가 45명에 불과해 추첨 없이 모두 방청권을 주기로 했다.

지난해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을 앞두고 진행된 방청권 추첨에 525명이 몰려 7.7대 1의 경쟁률을, 올해 3월 박 전 대통령의 1심 선고 방청권 추첨에 99명이 몰려 3.3대 1의 경쟁률을 보인 것과는 분위기가 대조적이다.

박 전 대통령의 첫 재판 방청권 추첨 당시에는 추첨장 입구부터 늘어선 대기 줄이 복도를 따라 건물을 돌아서까지 이어졌지만 이날은 오전 10시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에서 응모가 시작된 이후 사람들이 줄을 서지는 않았다.

결국 응모 마감 시각에 법원에서 "미달이 난 관계로 모든 분이 당첨된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발표했다.
방청권은 23일 재판 시작 30분 전부터 서울중앙지법 서관 1층 입구 앞에서 받을수 있다. 재판 시작 시각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고, 법원은 시간이 정해지는 대로 홈페이지에 별도 고지할 예정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