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종 때부터 써오던 '우편날짜도장' 바꾼다

최종수정 2018.04.17 09:15 기사입력 2018.04.17 09:15

우편·우편물에 찍히던 도장 130년만에 개선
선명하지 않고 종류·형태도 필요에 비해 많아

광복 이후 써오던 날짜도장 <자료=한국근대우정연구소>



우표나 우편물의 접수 사실과 날짜를 확인하기 위해 찍던 우편날짜도장이 130년만에 바뀐다.

우편날짜도장은 1884년 근대 우편제도의 시작과 함께 도입한 이래 현재까지 형태·재질에 큰 변화 없이 사용됐다.

최근 들어 우편물량 및 우표를 부착하는 우편물이 감소되는 현실을 반영해 우편날짜도장의 종류를 단순화하고, 선명한 소인이 되지 않는 우편날짜도장에 대한 개선의견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형태(일자형, 기역자형, 롤러형 등), 목적(기념인, 관광인) 및 인영(국내용, 국제용)에 따라 총 11종이 운영 중이다.
우정사업본부는 16일 국립고궁박물관(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도장, 디자인 관련 전문가 20여 명과 '우편날짜도장'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날짜도장 개선안을 4월 중 확정하고 내년 시행을 목표로 5월부터 우편날짜도장 제작업체 선정 및 보급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한제국 시기에 쓰던 날짜도장 <자료=우정박물관>



우정사업본부는 이날 우편날짜도장의 역사성은 계승하면서 기능과 사용 편의를 향상하기 위해 인장전문가, 산업디자인 학계 및 연구자들과 의견을 나눴다. 디자인을 공부하는 대학생도 참여했다.

이날 회의에는 참석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의 우편날짜도장 약 30점이 전시됐다. 우편날짜도장 종류 통·폐합(11종→4종) 및 형태 변경, 국내용과 국제용 인영 통합 등 우정사업본부가 마련한 개선안에 대해 토론이 이어졌다.

현재 사용 중인 날짜도장 <자료=우정사업본부>



특히, 도장류 관련 최근 기술 및 해외우정 사례, 사용자를 고려한 인체공학적 디자인 접목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강성주 본부장은 "우편날짜도장은 고궁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조선시대의 어보(御寶)처럼 130여 년의 우편 역사와 문화를 상징하는 중요한 사료"라면서 "우편서비스의 새로운 130년을 준비하면서 우편날짜도장 개선을 차질 없이 진행하여 앞으로도 수요자 중심의 우편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조선말기부터 대한제국시기까지의 우편날짜도장 <자료=한국근대우정연구소>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