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민간 보안회사 협력해 안전한 도시 만든다

최종수정 2018.03.14 06:00 기사입력 2018.03.14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폐쇄회로 텔레비전 등으로 도시를 24시간 살피는 지방자치단체의 '스마트시티센터'와 민간 보안회사의 관제센터 간 상시 협력체계가 구축된다. 민간 보안회사에서 도움을 요청할 경우 신속한 사건 해결을 지원스마트시티센터가 폐쇄회로 텔레비전으로 현장 상황을 파악한 후 112·119 등에 사건 정보와 실시간 현장 영상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경비협회, 에스원, ADT캡스 등 민간 보안회사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스마트 도시 안전망 구축을 위한 민간보안-공공안전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보안 전문 국제 전시회인 '세계보안엑스포(SECON) 2018'와 연계해 추진됐다. 국토부는 민간보안-공공안전 연계기술(R&D) 개발과 전국 지자체 확산사업을 수행하고, 한국경비협회와 보안회사는 긴급 상황 전달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1700여 보안회사의 참여를 맡게 된다.

그동안 도시 안전에 핵심 역할을 하는 민간보안과 공공안전 분야는 협력체계가 없이 운용돼 정보 공유나 안전자산 공동 활용, 신속한 범인 검거 등에 한계가 있었다.

국토부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민간 보안회사와 공공안전 기관의 상시적인 업무협력과 정보 공유와 함께 분산된 민간과 공공의 폐쇄회로 텔레비전(공공 85만대·민간 200만대), 보안센서 등 안전자산의 폭 넓은 연계·활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병권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개인 건물 등 민간보안과 도로, 공원 등 공공안전의 관제 범위가 다른 두 분야의 협력을 통해 보다 촘촘해진 도시 안전망을 구축해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라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