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또 아파트 그후…③]올해 서울 청약은 '로또', 서민에겐 '그림의 떡'

최종수정 2018.03.13 10:49 기사입력 2018.03.13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올해 서울 시내 주요 아파트 분양 단지들이 ‘로또 아파트’ 대열에 합류할 전망이다. 입지가 양호한 재건축·재개발 단지들이 주목 받고 있지만, 자금력이 부족한 서민들에게는 '그림의 떡'이 될 수 있는 만큼 본인의 상황에 맞는 전략을 짜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13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서울 시내에서 약 60개에 달하는 아파트 단지가 신규 분양에 들어간다. 3~4월을 기점으로 대대적인 분양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이 가운데 강남 재건축 단지나 용산·마포 등 인기 지역에서 로또 아파트 청약 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분양시장에서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곳은 서울 강남구 일원동의 옛 개포주공8단지를 재건축한 ‘디에이치자이 개포’다. 전용면적 3.3㎡당 분양가가 4160만원으로 주변 시세보다 낮아 당청만 되면 수억원의 차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가 아파트 분양가를 억제하는 상황에서 시세는 꾸준히 오름세를 이어가다 보니 발생하는 현상이다. 디에이치자이 개포 시공사인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GS건설 컨소시엄은 당초 3.3㎡당 분양가를 4600만원으로 책정하려 했지만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제동을 걸면서 지난해 9월 개포택지개발지구에서 공급된 ‘래미안 강남포레스트’와 동일한 분양가로 정해졌다.

문제는 이로 인한 수혜가 부자들에게 돌아간다는 점이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9억원 이상 고가 주택에는 HUG가 중도금 집단대출 보증을 내주지 않기 때문이다. 현금 자산가가 아닌 이상 청약은 ‘그림의 떡’인 셈이다. 시공사가 직접 보증을 서는 방법도 있지만 자금 여력이 충분하지 않은 건설사들에게는 부담이 크다.

올해 로또 아파트 분양 성적도 이 9억원 커트라인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일 것으로 예산된다. 분양가가 9억원이 넘지 않는 아파트로 청약 수요가 집중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최근 로또 아파트로 주목 받았던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써밋’의 경우 청약경쟁률이 평균 14.9 대 1, 최고 37.2 대 1에 달했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부적격·미계약 물량이 상당수 나왔다. 전체 공급 물량인 575가구의 22.3%에 이르는 128가구가 계약을 포기하거나 부적격 판정을 받은 것이다. 로또 아파트라고 하니 일단 청약에 뛰어들기는 했지만 정작 중도금을 조달할 여건이 안돼 계약을 포기한 경우가 많았던 탓이다. 앞으로 분양할 아파트 단지들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될 가능성이 있다. 이로 인해 분양가가 5억~6억원대로 상대적으로 부담이 크지 않은 아파트 단지들의 청약 인기가 높아질 것이란 관측이다.
[로또 아파트 그후…③]올해 서울 청약은 '로또', 서민에겐 '그림의 떡'


이달에는 디에이치자이 개포 외에도 강남구 논현동 ‘논현아이파크’와 서초구 방배동 ‘방배서리풀 서해그랑블’, 영등포구 당산동 ‘당산아이파크 퍼스티어’, 양천구 신정동 ‘래미안 목동아델리체’, 서대문구 홍제동 ‘홍제역 효성해링턴플레이스’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이 중 과반이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다. 앞서 지난 7일 청약을 실시한 영등포구 대림동 ‘e편한세상 보라매2차’는 모든 평형에서 1순위 마감되며 평균 9.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18.75 대 1에 달했다.

내달은 올해 중 가장 많은 12개 단지가 분양에 나설 예정인데, 모두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다. 서초구 서초동 ‘서초우성1차’ 재건축 단지와 서초구 반포동 ‘삼호가든3차’ 재건축 단지, 마포구 염리동 ‘염리3구역’ 등이 눈에 띈다.

5월에는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래미안’, 6월에는 양천구 신월2동 ‘파라곤’ 등이 분양에 나선다. 올 하반기에도 오는 8월 두산건설이 용산구 ‘용산국립전파연구원’ 부지에 분양 예정인 단지를 비롯해 9월 서초구 방배동 ‘방배경남’, 10월 서초구 서초동 ‘서초무지개’, 서초구 방배동 ‘서초중앙하이츠’ 재건축, 서초구 서초동 ‘서초주상복합’, 11월 강남구 개포동 ‘개포주공4단지’, 서초구 반포동 ‘반포현대’ 재건축, 12월 송파구 거여동 ‘거여2-1’ 단지 등이 대기하고 있다. 이 밖에도 올 하반기 송파구 장지동 ‘위례신도시A1-6구역’과 ‘위례 호반베르디움3·5차’가 분양 대열에 합류할 예정이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입지가 우수한 정비사업 아파트의 경우 당첨만 되면 적게는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5억원에 이르는 프리미엄을 챙길 수 있어 청약 열기가 뜨겁다”며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 따른 청약 1순위 자격 강화와 중도금대출 축소, 분양권 전매 제한 등으로 가수요가 많이 걸러진 상황이기 때문에 청약 가점이 높은 무주택자들에게는 절호의 기회지만 문제는 자금력 등 본인의 상황에 맞는 전략을 짜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