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硏 "美 T-50 구매로 향후 5년도 최대 방산 수출국 부상"

최종수정 2018.03.11 12:23 기사입력 2018.03.11 12:23

댓글쓰기

산업硏 "美 T-50 구매로 향후 5년도 최대 방산 수출국 부상"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미국이 T-50 첨단 항공기 수출과, 무기 수입 확대에 따른 절충교역에 의한 수출증가로 우리나라의 최대 방산수출 유망국가로 부상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1일 산업연구원(KIET)이 발표한 '2018 방산수출 10대 유망국가'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5년(2018∼2022년)간 우리나라 방산수출 유망국가 1위로 선정됐다.

산업연구원은 "미국은 지금도 우리나라의 최대 방산수출 대상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앞으로도 수출 전망이 밝다"며 "미국의 고등훈련기 교체사업(APT)에 우리의 T-50 훈련기 수출(14조원)이 유망하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우리나라의 대규모 미국산 첨단 무기 체계 수입에 따른 절충교역 수출도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절충교역은 국제 무기거래에서 무기를 판매하는 국가가 사가는 나라에 기술이전이나 부품발주 등의 반대급부를 제공하는 무역을 말한다.
산업연구원은 "미국으로의 T-50 완제기 수출이 성공할 경우 국내 항공·방위산업 발전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인도, 아랍에미리트(UAE), 인도네시아, 일본 등이 수출가능성이 높은 유망국가로 조사됐다.

과거에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페루 등 중·후발국들이 주요 수출유망국가로 분석됐으나, 이번 분석에서는 일본이 방산수출 5위 유망국으로 급부상했다. 말레이시아 또한 그동안의 방산협력에 힘입어 10위에 올랐다.

특히 일본은 방산수출, 기술협력 등을 비롯한 대부분의 분야에서 우리와의 협력이 미미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주요한 수출유망국가로 부상했다는 점은 매우 이례적이다.

일본은 80년대에 개발된 230여대의 T-4 제트 훈련기의 도태시점 도래에 따라 최신 고등훈련기에 대한 교체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돼 T-50훈련기 수출과 연계시키기 위한 전략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연구원은 "현재까지 4개국에 64대가 수출된 T-50 훈련기와 함께 잠수함, 군수지원함, 자주포, 유도무기 등 고부가가치 제품을 중심으로 수출이 유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