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C 퇴사' 배현진 동료 김세의 "너무 마음 아프다…행복한 앞날 이어지길"

최종수정 2018.03.08 16:02 기사입력 2018.03.08 16:02

댓글쓰기

사진=김세의 기자 SNS 캡쳐

사진=김세의 기자 SNS 캡쳐


배현진 MBC 앵커가 사표를 낸 가운데 김세의 MBC 기자는 자신의 SNS에 "이렇게 떠나보내게 돼 마음이 아프다…부디 행복한 앞날이 이어지길"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 기자는 7일 자신의 SNS에 "배현진 아나운서, MBC 떠난다…'7일 사표 제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했다. 이어 "누구보다도 힘든 시간을 보냈을 배현진 앵커, 이렇게 떠나보내게 돼 너무 마음이 아프다"며 "부디 행복한 앞날만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적었다.

한편 배 앵커의 사표는 수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이번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송파을 후보로 배 전 앵커의 영입을 추진 중이라는 소식도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