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 충남지사 사퇴…"모두 다 제 잘못" 정치활동 중단

최종수정 2018.03.06 09:25 기사입력 2018.03.06 06:38

댓글쓰기

안희정 충남도지사.

안희정 충남도지사.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정무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충남지사가 도지사직에서 사퇴하고 정치활동을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지사는 6일 새벽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무엇보다 저로 인해 고통을 받았을 김지은 씨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공개 사과했다.

이어 그는 "저의 어리석은 행동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며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다. 모두 다 제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 부로 도지사직을 내려놓는다. 일체의 정치 활동도 중단하겠다"며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편 JTBC는 전날 오후 안 지사가 자신의 정무비서를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고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안 지사의 정무비서인 김지은씨는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지난해 6월 말부터 지난 2월 25일까지 안 지사에게 4차례 성폭행과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안 지사 측은 이에 대해 김씨와의 "부적절한 성관계는 인정한다"면서도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고 강압은 없었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날 보도 직후 긴급최고위원회를 열고 안 지사에 대해 출당 및 제명 조치를 밟기로 결정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긴급 대국민 사과문을 통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면서 "안 지사에 대한 뉴스보도에 대해 당대표로서 피해자와 국민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