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애플 앱스토어, 텔레그램 지운 이유는 '아동 음란물'

최종수정 2018.02.06 09:21 기사입력 2018.02.06 09:21

필 실러 부사장 "불법 콘텐츠 존재 확인 후 앱 지웠다…당국에도 통보"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모바일 메신저 앱 텔레그램을 삭제시켰던 이유가 아동 음란물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5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에 따르면 필 실러 애플 수석 부사장은 이용자에게 이메일을 통해 텔레그램이 아동 음란물을 이용자에게 제공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한 후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텔레그램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필 실러 수석 부사장은 "앱스토어 팀은 앱 내 불법 콘텐츠, 그중에서도 아동 음란물에 대해 경고해왔고, 불법 콘텐츠의 존재를 확인한 후 텔레그램 앱을 앱스토어에서 내렸다"며 "앱스토어 팀은 불법 콘텐츠의 존재를 확인했고 NCMEC(미국실종학대아동센터) 등 당국에도 통보했다"고 밝혔다.

필 실러 부사장은 "애플 앱스토어에서 불법 콘텐츠를 배포하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며 신속하게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일 애플이 앱스토어에서 텔레그램 공식 앱과 테스트 중이던 iOS용 텔레그램X 앱을 삭제해 논란이 됐는데, 그 이유가 텔레그램 내에서 유포된 아동 음란물이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앞서 파블 듀로브 텔레그램 최고경영자(CEO)는 "애플에게 부적절한 콘텐츠를 이용자에게 제공했기 때문에 앱스토어에서 삭제 조치를 했다는 경고를 받았다"며 "이용자 보호 조치를 취한 후에는 텔레그램을 앱스토어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애플 앱스토어 팀은 텔레그램과 협력해 불법 콘텐츠를 삭제하고, 해당 콘텐츠를 업로드한 이용자를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텔레그램에서 불법 콘텐츠 업로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개발자에게 더 많은 제어 권한을 만들도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텔레그램이 앱을 수정하고 제어 권한을 추가한 버전을 업로드하자, 애플은 앱스토어에 텔레그램 앱을 복원시켰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