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러시아 매체가 선정한 평창 빛낼 '세계 미녀 선수' Best 6(영상)

최종수정 2018.02.04 09:38 기사입력 2018.02.01 16:43




러시아 스포츠매체 ‘스포르트 익스프레스’는 최근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최고 미녀 선수를 선정했다.

아쉽게도 한국선수는 명단에 오르지 못했지만 평창에 출전하는 세계 각국의 여자 선수들 중 러시아는 누구를 미녀스타로 꼽았을지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 헤게 보코(27/노르웨이/스피드스케이팅)
국내에서는 생소한 이름이지만 뛰어난 외모 때문에 유럽과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있는 보코는 2010년 벤쿠버 올림픽 1500m 4위를 했으며 2014년 소치 올림픽 1500m에서 33위를 했다.

2. 레이첼 호먼(29/캐나다/컬링)
‘컬링’강호로 유명한 캐나다에서 가장 떠오르는 팀은 레이첼 호먼이 이끄는 팀이다. 레이첼 호먼은 팀에서 주장격인 ‘스킵’을 맡고 있는데 이 팀은 2017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13경기 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3. 도로테아 위러(28/이탈리아/바이애슬론)
위러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바이애슬론 혼성계주 동메달리스트로 2016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추적 종목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4. 카롤리나 코스트너(31/이탈리아/피겨)
서른이 넘긴 나이지만 여자 피겨스케이팅에서 세계 정상급 실력을 자랑하는 코스트너는 2006년 토리노,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 출전한 바 있으며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5. 샬롯 칼라(31/스웨덴/크로스컨트리)
칼라는 2010년 밴쿠버 올림픽 크로스컨트리 10㎞ 프리스타일에서 금메달을 따낸 데 이어 2014 소치 올림픽에서는 10km 클래식 은메달, 4x5km 계주 금매달을 따낸 실력파 선수다.

6. 실리에 노렌달(25/노르웨이/스노보드)
올림픽 메달 경험은 없지만 뛰어난 외모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노렌달은 과거 윈터 X게임’ 슬로프 스타일 종목에서 두 개의금메달을 차지하며 팬들로부터 인기를 끌었다.



박기호 기자 rlgh95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