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은 노조, 가상화폐 선제적 대응촉구

최종수정 2018.01.13 12:29 기사입력 2018.01.13 12:29

한은 노조, 가상화폐 선제적 대응촉구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한국은행 노동조합이 가상화폐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3일 한은에 따르면 노조는 '서민 홀리는 가짜화폐에 적극 대응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통화당국이 거짓화폐 문제점을 주시하고 좀 더 빨리 경고하지 않은 것은 매우 뼈아픈 일"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경제 '와치독' 역할을 하는 중앙은행은 화폐가 무엇인지 타인들이 규정해주길 기다릴 것이 아니라 선제적으로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한은이 적극 나선다면 많은 이들의 반발에 직면하겠지만 쓴소리를 하며 비판받는 것이 중앙은행의 숙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티가 무르익었을 때 술을 치우는 것이 중앙은행의 역할이라고 한 윌리엄 마틴 미국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말을 인용했다.

앞서 한은은 가상화폐(암호화폐)가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9일 첫 회의를 열었다.

지급결제·금융시스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중앙은행 차원에서 분석할 계획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