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스라엘, 아프리카 난민 4만명에 추방령

최종수정 2018.01.03 13:49 기사입력 2018.01.03 13: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이스라엘 정부가 자국에 체류 중인 아프리카 출신 난민과 이주민이 3개월 이내에 자진 출국하지 않을 경우 무기한 감금하기로 했다고 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는 자국에 체류 중인 아프리카 난민·이주민을 대상으로 한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현재 이스라엘 내에는 에리트레아, 수단 등에서 온 아프리카 이주민 4만여명이 거주 중이다. 아르예 데리 이스라엘 내무장관은 "이들에게는 자발적 추방 또는 구금시설에 갇히는 선택만이 주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가디언은 "난민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은 이민자들은 거주 허가를 갱신하기 위해 방문할 때 무기한 감금될 것"이라며 "과거 이주문제에 개입했던 이스라엘 대법원이 다시 그렇게 할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아프리카 출신 불법체류자 대부분이 경제적 목적으로 입국했다고 보고있다.

국제앰네스티 이스라엘지부, 이스라엘시민권협회(ACRI) 등 인권단체들은 이 같은 계획에 강력히 반발했다. 필라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는 "4만명을 추방하겠다는 이스라엘 정부의 결정은 큰 관심사"라며 "이스라엘 역시 이주와 추방이라는 고통스러운 역사가 있다.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는 것을 잊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