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주력산업에 닥친 경영한파]더 커진 위기여진…대우조선·성동조선

최종수정 2017.12.08 19:36 기사입력 2017.12.08 09:00


경제개혁연구소, 대우조선해양 등 4개 기업집단 부실 징후
연간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한 기업으로 판단
성동조선해양, 실사 결과가 청산가치가 더 높은 것으로 나와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삼성중공업의 실적 적자 '커밍아웃' 이후 대우조선해양 및 성동조선해양 등 채권단 관리 하에 있는 곳에서도 위기 여진이 감지되고 있다.

8일 업계 관계자는 "경제개혁연구소는 최근 대우조선해양 등 4개 기업집단이 부실 징후가 있다고 발표했다"며 "올해 정부의 막대한 추가 자금 지원이 이뤄진 상황에서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제개혁연구소가 발간한 '대기업집단 결합재무비율 분석: 2015∼2016년 결합부채비율 및 결합이자보상배율' 보고서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2016년 말 현재 결합부채비율이 200%를 초과하고 결합이자보상배율이 1배 미만을 기록했다. 쉽게 말해 이자보상배율이 1배 미만인 기업은 연간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한 기업을 뜻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말까지의 자구계획 목표(2조7700억원) 가운데 지금까지 약 2조4800억원을 달성, 약 90%의 이행률을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2020년까지 전체 자구계획 목표인 5조900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에도 구조조정 등 힘든 한해를 보낼 전망이다.
그동안 대우조선해양은 서울사무소와 당산사옥을 약 1700억원, 352억원에 매각하고 자회사 디섹, 웰리브, 대우조선해양건설 등도 팔았다. 희망퇴직, 정년퇴직, 자연 퇴사자 등을 포함해 인원도 3300명을 줄였고 사무직 1개월 순환 무급휴직, 생산직 포함 전직원 10~15% 임금 반납 등도 실행하고 있다.

아울러 성동조선해양의 경우 실사 결과가 청산가치가 더 높은 것으로 나와 앞으로 채권단의 처리 방향이 주목된다. 청산가치가 높게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채권단에 따르면 지난 8월부터 성동조선에 대해 실사를 진행한 결과 청산가치는 7000억 원, 존속가치는 2000억 원으로 잠정적으로 추산됐다.

성동조선해양은 2010년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갔다. 주채권은행인 수출입은행이 그동안 성동조선에 지원한 금액이 2조 원에 달한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경제논리로 보면 살리기보다는 문을 닫는 것이 5000억 원이 이득이라는 의미이지만 결정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민심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 이뤄질 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