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제원 "영원히 국회의원하시라"…정우택 "예산 뒷거래 사실무근"

최종수정 2017.12.07 10:02 기사입력 2017.12.07 09:59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지역구 예산 증액 논란과 관련해 "예산안 협상하면서 지역 예산을 챙기기 위해 뒷거래를 한 적은 전혀 없다고 양심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부 언론에서 여야 지도부들이 수 백억원에서 수 천억원의 지역구 예산을 챙겼다는 보도를 하고 있다. 제 경우에는 200억원 이상의 예산을 챙겼다고 보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 담당 기자와 통화했고 본부장과 통화해서 내리기로 했다"면서 "저한테 한번이라도 취재를 했다든지 그 금액에 대해서 취재를 한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앞서 전날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야당의 원내지도부 등 예산안 협상 당사자들이 자신의 지역구 예산을 대폭 증액한 데 대해 "영원히 국회의원들 하라"며 맹비난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너무 어이가 없어서 내부비판 좀 하겠다"며 여러 매체의 보도를 인용해 여야 원내지도부의 지역구 예산 증액 규모를 조목조목 나열했다.

이에 따르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억2500만원,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211억여원, 김광림 한국당 정책위의장 140억 5900만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069억여원을 지역구 예산에 추가 반영했다.
장 의원은 "내년도 예산을 마지막까지 협상했던 주역들의 지역구 예산 증액 스코어"라며 "집권당 원내대표는 고작 1억2500만원 증액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 협상주역들의 액수는 천문학적이다"며 "영원히 국회의원들 하라. 더 이상 야당도 아니다. 누가 누구보고 2중대라고 말할 수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의원은 "부끄럽고 또 부끄럽다. 공무원 증원 억제의 빗장이 왜 이토록 허무하게 풀렸는지 알겠다"며 "최저임금 민간기업 지원 방어막이 왜 이토록 맥없이 뚫렸는지 알겠다"고 비판했다.

그는 "전략도 대책도 결기도 없이 이리저리 끌려 다니며 당한 그날의 치욕이 이런 것 때문이었나"라며 "자유시장경제 체제를 지키겠다고 말한 제가 부끄럽다. 보수는 죽었다"고 한탄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