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中 쑹타오 대외연락부장, 17일 북한 방문…2년만에 고위급 방북

최종수정 2017.11.15 13:39 기사입력 2017.11.15 13:37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 [사진=베이징 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이 오는 17일(현지시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다.

15일 관영 신화통신은 쑹 부장이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회의(당대회)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17일 방북한다고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시진핑 동지의 특사로 쑹타오 동지가 곧 우리나라를 방문하게 된다"고 확인했다.

이는 지난 2015년 10월 류윈산 당시 정치국 상무위원이 평양을 방문한 이래 2년여 만에 첫 고위급의 방북이다.

쑹 부장은 앞서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3일까지 19차 당대회 소개를 위해 베트남과 라오스도 방문했었다.
쑹 부장의 이번 방북은 최근 중국을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 주석과 북핵 문제를 놓고 깊은 대화를 나눈 직후 이뤄지는 것으로, 북·중 관계 변화의 신호탄이 될 지 관심을 끈다.

더구나 시 주석이 지난 11일에는 베트남에서 문재인 대통령과도 만나 북핵 해법을 논의한 데 이어 6자회담 당사국인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도 회동한 이후 쑹 부장이 방북 길에 올라 무게감이 실린다.

일각에서는 쑹 부장이 19차 당대회 결과 설명을 명분으로 북한 고위 지도층과 접촉하고 북핵 문제에 대해 중국뿐만 아니라 이해 당사국의 입장을 전달하면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중재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