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부탁 들어준 시진핑, '절도' UCLA 농구선수들 미국행

최종수정 2017.11.15 06:51 기사입력 2017.11.15 06:51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게 선처를 부탁했던 미국 대학 농구선수 3명이 중국에서 석방돼 미국으로 돌아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농구팀 소속 선수 3명이 이날 중국 상하이 푸동공항에서 로스앤젤레스행 델타 항공편에 탑승수속을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은 상하이에서 열리는 PAC-12(미 서부 12개 대학) 체육연맹 농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중국에 입국했으나, 지난 7일 개막식을 앞두고 항저우 시내 루이비통 매장에서 선글라스 등을 훔친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아왔다. 이후 팀 동료들과 함께 귀국하지 못하고 항저우 사법당국에 구금돼있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방중 기간 시 주석과 만났을 때 선처를 부탁했다. 그는 이날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 주석과 불행한 사건에 대해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 소식이 알려진지 24시간이 지나지 않아 선수들의 미국행이 결정된 셈이다.

이번에 풀려난 선수는 미국프로농구(NBA) 로스앤젤레스 레이커스 신인 론조 볼의 동생인 리앤젤로 볼과 젤런 힐, 코디 라일리 등이다. UCLA측은 선수들의 미국행에 대해 별도의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다만 선수들이 직접 15일 중 질문에 대한 답을 할 것이라고 UCLA측은 덧붙였다.
WSJ는 "이번 사건은 절도 혐의로 붙잡힌 선수들이 유명인사였기 때문에 더 큰 관심을 끌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UCLA 선수들에 대해 중국 주석을 압박한 소식은 인건운동가, 반체제 인사 등 투옥된 이들에 대한 관심을 희망했던 사람들을 좌절시켰다"고 전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