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중, '오너 3세' 정기선 부사장 승진…경영 전면에 나서

최종수정 2017.11.14 16:06 기사입력 2017.11.14 16:06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신임 대표.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지주회사 체제 전환 작업을 마무리 중인 현대중공업그룹이 14일 정기선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오너 3세' 정 전무는 부사장 승진과 함께 계열사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까지 맡아 본격적으로 경영에 참여한다. 또한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을 겸한다. 지난해 말 분사한 현대글로벌서비스의 안광헌 대표와 함께 공동 대표이사로서 회사를 이끌게 된다.

정 부사장은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이자 정몽준 현대중공업 대주주의 장남으로, 이번 대표 내정으로 사실상 경영 전면에 나선 것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정 부사장은 2009년 현대중공업 재무팀에 대리로 입사했다가 같은 해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퍼드대 경영학 석사(MBA) 과정을 마쳤다. 이후 보스턴컨설팅그룹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다 2013년 6월 현대중공업에 다시 들어왔다. 2015년 1월 상무, 2016년 1월 전무로 잇따라 승진한 뒤 재입사 4년여만에 부사장 자리까지 오른 것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정 부사장이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까지 겸하면서 본격적으로 경영에 참여하고 평가를 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이 이날 발표한 인사 내용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최길선 회장은 자문역으로 물러나고, 권오갑 부회장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에서 사임했다. 현대중공업은 강환구 사장의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