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자가용으로 4대문내 출·퇴근 '안하게' 만든다"

최종수정 2017.11.14 11:22 기사입력 2017.11.14 11:22

서울시, 한양도성안 주요 도로 폭·차로 숫자 감축 등 보행자 중심 도로 조성 사업 본격화...43곳에 노후경유차 등 운행 제한 차량 단속 시스템 설치...광화문광장 일대 도로 지하화도 최종 검토 단계

광화문광장 재조성사업 조감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앞으로 자가용을 타고 서울의 핵심부 4대문 안으로 출퇴근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질 전망이다. 서울시가 자가용과 노후 경유차 통행을 제한해 보행자 중심 도로 환경을 조성하고 대기질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을 본격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시가 서울시의회에 제출한 2018년 예산안에 따르면 시는 내년부터 한양도성안 을지로, 퇴계로, 세종대로의 도로 공간을 재편해 보행 환경의 크게 개선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301억35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을지로 3.7㎞, 퇴계로 1.2㎞, 세종대로 1.55㎞ 구간에 차로의 숫자와 폭을 줄이고 대신 보행 공간ㆍ자전거 도로를 조성한다. 을지로ㆍ퇴계로는 내년부터 기본 및 실시 설계에 들어가 2019년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착공한다. 세종대로는 내년 타당성조사를 거쳐 2019년 기본 및 실시 설계, 2020년 착공한다. 내년 예산안에 10억원을 배정해 놓았다.

시는 이와 함께 2020년부터 한양도성 내 녹색교통진흥지역에 출입하는 노후 경유차 등 운행 제한 차량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다. 시는 이를 위해 내년 예산에 86억2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사대문 내 녹색교통진흥지역 진입도로 43개소에 자동차통행관리시스템을 설치한다.

내년에 실시설계에 들어가며, 우선 남산 1ㆍ3호터널에서 운행 제한 단속 및 혼잡통행료 자동징수시스템을 구축해 무정차 스마트 톨링(요금 지불)을 구현한다. 2019년에 나머지 41개 도로상에 운행제한 위반차량 자동관리시스템이 구축된다. 시는 이를 통해 자동차 통행량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 등 친환경 교통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장기적으로 4대문 내 통행 차량 전체에 대한 혼잡통행료 부과 및 단속으로 이어질 지 주목된다.
광화문광장 사업 위치도

광화문광장을 통과하는 율곡로ㆍ세종로의 전면 지하화도 본격 추진된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6월 시민ㆍ전문가 등이 참가한 '광화문포럼'을 운영해 광화문광장을 국가중심공간으로 조성하는 한편 월대(궁전 건물 앞에 놓는 넓은 단)를 복원하는 등 역사문화성을 회복시킨다는 방침을 정한 바 있다. 시는 광화문 앞 율곡로, 광장 양 옆의 세종로를 전면 지하화해 광장을 경복궁 및 도로 양측의 공간들과 연결시키고 육조 거리를 복원, 약 9㎡만의 광장을 조성해 통합된 도시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내년에 21억5000만원을 들여 기본계획ㆍ지구단위계획 등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다. 율곡로ㆍ세종로 지하화가 시민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확정될 경우 총 4500억원이 들어가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장이 '촛불혁명'의 근거지였던 광화문광장을 시민 중심 광장 민주주의의 공간으로 재조성하겠다는 강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후보 시절인 지난 4월 "광화문광장이 도로 중앙에 거대한 중앙분리대처럼 만들어져서 굉장히 아쉽다"며 "우리 역사문화를 상징하도록 광장에 육조(六曹) 거리를 복원해야 한다"고 말해 힘을 실어준 바 있다.

시는 또 4대문 내 중심지의 교통유발부담금ㆍ주차요금ㆍ혼잡통행료 인상도 검토 중이다. 장기적으로 한양도성 내부에서 도로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5년 대비 40% 줄이고 승용차 통행량은 30% 감축하며 자전거 등 녹색교통 이용공간을 2배로 확충한다는 게 시의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4대문 안쪽 지역에 대해 승용차의 통행을 줄여 대기질을 개선하고 교통난을 완화시키는 한편 보행자의 통행을 보장하는 친환경적 교통 지역으로 조성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광화문광장 도로 지하화 여부는 아직 최종적으로 결정된 것이 아니며 구체적인 것은 내년 2월까지 기본 계획이 나와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