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우원식 "홍종학 청문보고서 불발은 민심 역행…2野 강한 유감"

최종수정 2017.11.14 10:24 기사입력 2017.11.14 10:24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것과 관련 야당을 향해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청문회가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되고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함으로써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가 무력화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홍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5대 인사 기준에도 문제가 없는 인사였고, 청문회를 통해 언론과 야당의 의혹에 성심성의껏 해명했다"면서 "후보자의 해명과 그 근거는 충분히 합리적이었음에도 자유한국당이 자료 미제출을 핑계로 막판 보이콧을 했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특히 국민의당을 향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우 원내대표는 "(청문보고서 채택)일정에 합의한 국민의당의 불참은 더욱 납득이 안된다"면서 "정운천 바른정당 의원도 6시간 동안 자리를 지키며 청문보고서 채택을 하고자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두 야당의 채택 거부는 하루 속히 정부가 구성돼 마무리되길 바라는 민심을 역행한 것이어서 더욱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