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관진 구속 ‘이명박 출국금지 청원’ 8천여 명 돌파...“댓글 공작 답해야”

최종수정 2017.11.11 12:36 기사입력 2017.11.11 12:36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아시아경제 서지경 기자] 김관진(68) 전 국방부 장관이 11일 이명박 정권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 출국 금지’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주요 혐의인 정치관여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김 전 장관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함께 영장이 청구된 임관빈(64) 전 국방부 정책실장 역시 같은 이유로 구속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온라인 정치관여 활동을 벌이도록 지시한 혐의로 구속된 데 대해 “김 전 정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댓글 공작 개입을 인정했으니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효은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여러 의혹과 문건, 진술에도 불구하고 사건의 실체규명을 거부하고 왜곡하는 이 전 대통령의 모습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군 댓글 공작의 지휘부 김관진 전 장관이 구속됐으니 이제는 이를 지시한 총책과 조직도를 밝혀야 한다”며 “(이 전 대통령이 말한)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혀 있다’고 한탄하기보다 대한민국이 어두운 과거에서 벗어나 희망찬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결자해지할 때”라고 말했다.
'이명박 출국금지 청원' 사진=청와대 청원 홈페이지 캡처



또한,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 출국 금지’에 대한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다.

11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 출국 금지 청원’에 8000여 명 이상이 동참했다.

청원인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현재 법을 어겼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런 사람이 출국한다니 말이 됩니까”라며 “반드시 지금 당장 출국 금지령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2일 두바이를 통해 바레인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바레인 문화 장관의 초청을 받아 현지에서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강연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지경 기자 tjwlrud25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