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인도-태평양' 언급하는 트럼프, 對中 견제 들어가나

최종수정 2017.11.13 15:02 기사입력 2017.11.11 10:32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인도-태평양'을 다시금 꺼내들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베트남에 방문한 소회를 밝힌 그는 '인도-태평양'의 중심에 오게 되어 영광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그는 일본 방문 당시에도 대통령이 되어 처음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에 왔다고 언급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오전 전용기편으로 중국 베이징을 떠나기 앞서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AP연합]

영국의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는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인도-태평양'이라는 용어를 아시아 순방 기간 중에 연이어 사용하는 것은 말실수가 아닌 대아시아 전략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도-태평양'은 미국, 일본, 호주, 인도가 협력해 중국의 팽창을 경제하자는 개념이다.

앞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인도-태평양' 전략을 먼저 꺼내들었다. 그는 인도에 옹호하는 연설을 하면서 "중국이 국제 사회의 규칙을 무시하고, (남중국해에서) 위협적인 행동을 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틸러슨 장관과 달리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국가명은 언급하지 않은 채 흔히 중국 비판에 사용하는 "지적재산권 도용을 더이상 용인하지 않겠다" 등의 발언을 내놨다.

일부 전문가들은 방중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 대해 찬사를 쏟아냈던 점을 감안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국 견제 정책이 선명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다.

하지만 다른 전문가들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베트남에서 지적재산권 문제나 국가 자본주의 등을 지적한 것은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분명 트럼프 대통령은 대중국 견제 정책에 대한 정책 방향성은 갖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이 같은 견해에 동조하는 전문가들조차도 트럼프 대통령이 방중 기간 중국에 대한 찬사를 쏟아낸 탓아 '인도-태평양' 전략이 함축하는 대중국 견제 의미가 퇴색했다고 지적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