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洪 "우리 당에 김무성계·홍준표계 없다…내부 화합 주력할 것"

최종수정 2017.11.10 14:55 기사입력 2017.11.10 14:55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언론은 '김무성계'라고 그러는데, 난 김무성계 없다고 본다"며 "한국당이 만든 것은 계파가 아니고 이익집단"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대구 수성호텔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에서 "계파를 만드려면 소위 친노(친노무현)계처럼 철저히 이념무장이 돼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기가 공천받거나 정치하는 데 유리하겠다'라는 건 이익집단이므로 계파라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아있는 계파라고 굳이 이야기하면 친박(친박근혜)들이다. 그런데 친박들은 우리 당에 거의 없어졌다"면서 "친박이 이념이 있나, 이념집단이었나. 이익집단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소멸도 쉽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에 '홍준표계'도 없다"며 "언론에서 '친홍'이라고 썼는데 개인적으로 친하지, 그 사람들 정치를 책임질 생각이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홍 대표는 연말까지 인적·정책·조직 혁신 등 당 쇄신 작업을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조직혁신이 끝나면 신보수주의로 새롭게, 과거와 단절하는 새로운 정책노선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홍 대표는 바른정당 통합 문제에 대해선 "더 이상 바른정당 사람들은 저희 당에 올 생각이 없다"며 "이제 문을 닫고 내부 화합에 주력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당의 대표 저다. 문 닫을 권한도 제게 있다"며 "나머지는 내년 지방선거와 총선을 통해 국민들께서 보수대통합을 해줄 것으로 저는 믿는다. 국민들 손으로 배신자들을 참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