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홍종학 "증여는 장모 결정…中企인들 폄하한 적 없다"(종합)

최종수정 2017.11.10 12:12 기사입력 2017.11.10 12:12

洪 인사청문회, '쪼개기 편법 증여' 의혹 도마 위에…野, 학벌주의 조장·재벌 인식 비판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0일 '쪼개기 편법 증여' 의혹에 대해 "그 당시 저는 총선 승리 위해 밤을 새고 일할 때여서 깊숙이 관여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홍 후보자는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부별산제'에 따라 출처가 명확한 후보자 배우자의 재산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발언에 "사실상 관여할 수 있는 여지가 없었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홍 후보자는 야당 의원들의 관련 질의에도 "당시 (국회의원) 현직에 있었기 때문에 저희 어머니(장모)가 사정상 증여를 하기로 결정을 했다"며 "저는 당시에 밤을 새고 일하고 있던 시간이라서 크게 반대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직에 있고 총선을 앞두고 있으니 회계법인에게 '증여세를 더 내도 좋으니 조금의 문제 없이 처리해달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인사청문회에서는 '쪼개기 편법 증여'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홍 후보자는 평소 재벌의 '부의 대물림' 문제를 비판해 왔지만 정작 홍 후보자 가족이 쪼개기 증여로 증여세를 회피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홍 후보자의 중학생 딸이 외할머니로부터 8억원이 넘는 상가 건물 일부를 증여받는 과정에서 탈세ㆍ편법 증여 의혹이 불거졌다. 또한 홍 후보자의 딸이 어머니인 홍 후보자의 부인에게 2억2000만원의 채무를 진 것도 '증여세를 회피하기 위한 꼼수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와 관련 청문회 초반에는 모녀 간의 금융거래 내역 등 편법 증여 관련 자료 제출 요구가 쏟아졌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우리 당이 요구한 자료 중 41건이 미제출됐다"며 "오후 회의 시작 전까지 자료를 제출해 달라. 그때까지 협조하지 않는다면 회의 진행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기선 한국당 의원이 홍 후보자가 의원 시절 인사청문회에서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영상을 상영하자 여당 의원이 항의하면서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김 의원은 "배우자와 딸 관련 자료는 제출을 거부했고, 후보자 본인 관련 자료도 부실하기 짝이 없다"며 "국민을 무시하고, 국회를 무력화시키려 작정을 하고 나왔다"고 질타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도 "청문회를 무력화시키지 말고 자료를 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홍 후보자의 딸이 억대의 건물을 소유하고 보유 예금액 또한 1000만원이 훌쩍 넘는 고소득자였음에도 건강보험료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한홍 한국당 의원도 보도자료를 통해 홍 후보자가 쪼개기 증여로 4억원의 세금을 덜 냈다는 주장을 했다.

아울러 야권은 평소 특수목적고 폐지를 주장해온 홍 후보자가 딸은 특목고 진학률이 높은 국제중학교에 입학시켰다며 '언행불일치' 공세를 퍼부었다. 홍 후보자가 과거 저서에서 학벌주의를 조장하고, 재벌을 '암세포'에 비유하는 내용의 글을 쓴 점도 타깃이 됐다.

김정훈 한국당 의원이 "홍 후보자는 '명문대를 안 나오면 근본적 소양이 없다'는 취지의 글을 쓰고 중소기업인들을 폄하했다"고 지적하자 홍 후보자는 "평생 살아오면서 중소기업인들을 폄하하지 않았다"며 "청문회에서 열심히 해명을 해서 신임을 얻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그 책 전체를 보면 언제든지 열심히 일하면 잘 될 수 있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이라며 "명문대 독식구조를 해결하자는 취지가 그 책에 나와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후보자는 말과 행동이 너무 다르다. 장관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나. 자진사퇴할 용의가 있나"라고 압박을 이어갔다.

이에 홍 후보자는 "저는 중소기업들이 열심히 해서 대기업이 돼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이라며 "중소기업인들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위해 평생 살아왔고 그들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고 답했다.

한편 홍 후보자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국민 누구나 아이디어를 사업화할 수 있도록 혁신창업생태계를 조성하고, 부동산 투자에 몰리는 자금을 벤처투자로 옮겨지도록 하여 제2의 벤처붐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한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을 조성해 중소기업이 노력한 성과가 매출과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우리 경제가 중소기업 중심으로 대전환하여 재도약하는 데 저의 온 역량을 쏟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