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분가치 1조원 CJ헬스케어 매물로…CJ 제약사업 철수 왜?

최종수정 2017.11.05 17:24 기사입력 2017.11.05 17:24

댓글쓰기

33년만에 제약사업 손 떼…내년 첫 신약 출시 앞두고 매각 결정하면서 새 주인 관심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CJ 그룹이 제약·바이오 사업 계열사인 CJ헬스케어 매각에 나서면서 33년 동안 추진해왔던 제약사업에서 손을 뗀다.

그간 제약업계에서는 CJ헬스케어의 기업공개(IPO) 가능성을 높게 예측해 왔지만 매각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내부가 동요하고 있다. 또 중대형 제약회사인 CJ헬스케어가 매물로 나옴에 따라 새 주인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CJ는 "모건스탠리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하고, 다음 달까지 실사 작업을 마무리한 뒤 내년 3월쯤 절차를 마칠 계획"이라고 3일 오후 공시했다.

CJ헬스케어는 2014년 4월 CJ제일제당의 제약사업부가 분리돼 설립됐다. CJ제일제당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CJ헬스케어의 지난해 매출액은 5208억원, 순이익은 463억원을 기록했다. 자산총계는 5018억원, 자본총계는 1842억원에 이른다. 올 상반기 기준으로는 매출액과 순이익이 2581억원, 228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소폭 오름세를 보였다.
제약업계에서는 CJ헬스케어의 지분가치가 1조원에 이르는 것을 감안할 때 새 인수자가 누가 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CJ헬스케어는 항생제, 수액제, 기능성드링크와 같은 캐시카우 제품 외 소화·항암·면역 등 합성신약과 프리미엄 백신 등 바이오 등에 연구개발(R&D) 파이프라인을 갖춰 수익성과 안정성을 두루 갖춘 중대형 제약회사기 때문이다.

하지만 CJ그룹은 CJ헬스케어가 분사 이후 매출이 정체를 보이고, 글로벌 사업 확장도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매각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번 매각 작업에서 음료 사업 부문은 제외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업계는 CJ가 33년동안 추진해왔던 제약사업을 매각한 데는 투자비 대비 낮은 수익성을 원인으로 꼽고 있다. 신약개발에는 기본적으로 수년이 소요되는 데다 연구개발비와 임상시험 등을 진행하려면 수백억에서 수천억의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내년 출시하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 '테고프라잔'도 개발에 성공하기까지 10년 이상이 걸렸지만, 글로벌 진출을 위해서는 해외 임상 등의 절차가 남아 있다. 이에 CJ그룹에서는 제약 분야가 투자 대비 수익이 낮은 점을 고려해 매각에 나서기로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다만 금융투자업계에서는 CJ가 CJ헬스케어 지분을 매각하더라도 식품이나 바이오사업과의 R&D 혹은 영업상 시너지 타격은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투자증권 이경주 연구원은 "CJ는 계속되는 M&A와 설비 투자로 지난해 순차입금이 5조6525억원에 달해 식품회사로서 안정성이 저하됐는데, CJ헬스케어 매각대금의 일부분을 차임금 상환으로 사용해 재무개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