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문 대통령,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정기국회 당청 협력 강화

최종수정 2017.10.13 10:38 기사입력 2017.10.13 10:38

민주당, 靑 비서관 지역위원장 비워두기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월26일 청와대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시·도당위원장 등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 회동을 한다.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가 전날 시작된 가운데 남은 정기국회에서 처리가 필요한 입법과제들과 2018년도 정부 예산안 처리 등을 위해 당청 간 협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풀이된다.

청와대와 민주당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가 만난다. 민주당에선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 의장, 여성·청년·전국위원장, 시·도당위원장 등 22명이 참석한다. 청와대에선 문 대통령을 비롯해 임종석 비서실장과 전병헌 정무수석 등이 배석한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문재인 정부는 민주당 정부"라고 언급하며 당청 간 협력을 강조했다. 국정과제 이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기 위해선 입법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지난 6월9일 취임 한 달여 만에 추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 만찬을 했고 지난 8월26일에는 민주당 의원 전원을 초청해 청와대 영빈관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이날 만찬은 문 대통령이 시·도당위원장들로부터 지난 추석 연휴 파악한 지역여론을 청취하기 위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5개월 됐고 앞으로 국정운영이 탄력을 받기 위해선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중요한 만큼 기초자치단체장, 광역·기초의원 등에 대한 공천 작업을 지휘할 시·도당위원장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청와대에 들고갈 선물도 준비했다. 청와대 비서관 등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이 된 당 지역위원장 자리를 권한대행 체제로 하는 안건을 의결한 것이다. 공석이된 지역위원장에 다른 사람을 임명할 경우 당청 갈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박수현 대변인(충남 공주·부여·청양) ▲백원우 민정비서관(경기 시흥갑) ▲신정훈 농업비서관(전남 나주·화순) ▲은수미 여성가족비서관(경기 성남 중원)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서울 강서을) ▲한병도 정무비서관(전북 익산을) ▲배재정 국무총리 비서실장(부산 사상) 등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사실상 당 지역위원장을 맡게 됐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