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찰 출석 서해순 “문재인 대통령 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겠다”

최종수정 2017.10.18 08:49 기사입력 2017.10.13 00:19



가수 고(故) 김광석 씨의 부인 서해순 씨가 “문재인 대통령 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딸 서연 양의 사망 의혹 관련 피고발인으로 조사받기 위해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사에 출석한 서해순 씨는 “거짓이 있으면 할복 자살할 수 있다. 한 치의 의혹도 없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이어 서 씨는 “이번 일이 정리되면 김광석 씨와 이혼하겠다”며 “혼자 제 이름으로 살고 싶다”고 말했다. 또 서 씨는 김광석의 죽음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에 대해 “정신상태가 의심된다”며 “앞뒤가 맞는 이야기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씨는 “결혼하면 여자는 시댁에 잘 했는데도 (하나가) 잘못되면 여자가 잘 못 들어와서 그렇다고 한다”며 “혼자가 되면 도와주지 않고 재산도 다 뺏긴다”고 밝혔다. 이어 서씨는 “나를 도와줄 수 있는 문재인 대통령 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서씨는 “(딸 서연이가)숨진 사실을 뒤늦게 알린 것은 불찰”이라며 “철저히 조사를 받을 것이고 나머지 부분 잘 정리하고 개인적으로 행복하고 싶다”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