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BC '뉴스룸' 문성근 전화연결…"일베가 만든 것이라 생각했는데…"

최종수정 2017.09.14 21:51 기사입력 2017.09.14 21:51

'뉴스룸'과 인터뷰를 가진 문성근 / 사진=JTBC '뉴스룸'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김하균 기자]배우 문성근이 논란이 된 국가정보원 합성사진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문성근은 JTBC '뉴스룸'과의 전화 연결을 통해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문성근은 국정원이 배우 김여진과의 누드 사진을 만들었다는 소식에 "언뜻 본 기억이 있다. 일베 안에서 쓰레기들이 만들어낸 것이라 생각했다"며 "이걸 국정원에서 한 것이라 생각도 못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김여진과 1시간 전 쯤 통화를 했는데 담담한 척 하는 것 같았다"라며 "나는 아이들이 모두 컸지만, 김여진 씨는 아직 어린 아이들이 있다"고 안타까워 했다.

한편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퇴출 대상'으로 지목한 연예인의 이미지를 깎아내리기 위해 합성 나체 사진까지 만들어 인터넷에 살포하는 '특수 공작'에 나선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김하균 기자 lam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