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복귀설에 입 연 히딩크 감독 "어떤 형태로든 한국 축구에 기여할 용의 있다"

최종수정 2017.09.14 19:48 기사입력 2017.09.14 19:48

히딩크 감독. 사진=첼시 공식 홈페이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거스 히딩크 감독이 자신의 한국축구대표팀 복귀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14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암스텔호텔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이 발언은 한국측에서 공식적인 요청이 있을 경우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고문이든 어떤 역할이 주어지든 한국 축구를 위해 일할 의향이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히딩크 감독은 이어 "여러가지 여건으로 봐서 내가 축구팀 감독으로서 2002년 한일월드컵의 영광을 재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6월 지인을 통해 대한축구협회에 러시아월드컵 대표팀 사령탑이 될 수 있다는 의사를 전달했지만 신태용 현 대표팀 감독이 부임하면서 없던 일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히딩크 감독은 "축구협회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태용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데 대해 "축구협회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