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B시절 국정원, 문성근·김여진 합성 사진 제작·유포…네티즌 “XXX야 권력의 개!”

최종수정 2017.09.15 08:12 기사입력 2017.09.14 17:29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포털사이트 인터넷카페 게시글 사진 캡처.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블랙리스트 대상이 된 문성근 김여진 두 배우의 이미지 실추를 위해 합성 이미지를 제작해 유포했다고 한국일보가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여름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한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를 꾸며내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내용의 계획서를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뒤 실행에 옮겼다.

또 국정원 심리전단이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 등을 동원해 실제 행동에 옮긴 건 2011년 10월이라며 Mos***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네티즌은 보수 우파를 자처하는 ‘대한민국 긍정파들의 모임’(대긍모)의 포털사이트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19禁]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라는 제목으로 문성근 김여진이 나체로 침대에 누워 있는 선정적인 사진을 올렸다고 전했다
게시된 이미지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국가정보원[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문성근 김여진 합성한 사진을 제작ㆍ유포하는 취지의 내부 문건 등을 발견해 이날 원세훈 전 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동네 양아치도 이렇게는 안하겠다”, “와 이건 진짜 저질”, “XXX야 권력의 개!” 등의 당시 국정원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