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차, 상용차 복합 거점 '엑시언트 스페이스 전주' 개소

최종수정 2017.09.14 14:28 기사입력 2017.09.14 14:28

"올해 부산, 울산 등 상용차 복함 거점 추가 개소할 것"

현대차 대형트럭 엑시언트 트랙터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현대자동차가 전라북도 전주에 두 번째 상용차 복합거점을 열고 고객과의 접점을 넓힌다.

현대차 는 상용차의 판매와 함께 고객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엑시언트 스페이스 전주'를 14일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개소한 '엑시언트 스페이스 제천'에 이은 두 번째 현대 상용차 복합 거점 거점으로, 호남지역 고객들과 소통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한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유재영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전무)과 현대차 임직원, 김승수 전주시장, 박성일 완주군수 등 관계자 180여 명이 참석했다.

엑시언트 스페이스 전주는 특장차 맞춤형 콘셉트로 꾸며졌다. 현대차는 고객 편의를 도모하고 협력 업체와 상생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엑시언트 스페이스 전주를 지역 특장회사인 한국토미 사의 공장부지 안에 개소했다. 고객들은 거점에 상주한 특장회사 관계자에게 특장차에 대한 전문적 상담을 받을 수 있고 특장회사는 이를 통해 고객 접점을 확보할 수 있다.

엑시언트 스페이스 전주에 마련된 전시관에는 친환경 상용차 기술을 선보인다. 유로6 머플러 시스템과 중형트럭에 적용되는 하이브리드 변속기가 전시되고, 야외 전시장에는 지난 5월 출시한 친환경 전기버스 '일렉시티'와 태양열을 이용한 전기충전소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최신 IT기술이 접목된 자율주행 드라이빙 시뮬레이터와 전북현대축구단 팬을 위한 홍보관도 운영할 예정이다.
또 전주대, 우석대, 전주비전대 등 인근 대학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자동차 관련 학과 인재 육성을 지원하고 일반 학생 대상 차량과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견학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중 부산, 울산에 엑시언트 스페이스를 추가 개소해 전국적으로 복합 거점을 늘려 상용차 고객들의 편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