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전 대통령 자진탈당 권고

최종수정 2017.09.13 11:32 기사입력 2017.09.13 11:32

서청원·최경환 의원에도 탈당 권유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13일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탈당을 권유하는 '3차 혁신안'을 발표했다. 친박(친박근혜) 핵심 의원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탈당을 권유했다.

류석춘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6년 4월 총선의 공천 실패부터 2017년 5월 대선 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실패의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 권유한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자진탈당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출당 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혁신위 권고에 따라 당 윤리위원회는 조만간 박 전 대통령 탈당 권고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의결이 되면 박 전 대통령은 10일 이내에 탈당계를 제출해야 된다. 탈당계를 제출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제명처리 된다.

당 윤리위 규정 제21조에 따르면 징계 종류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네 가지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4월 '최순실 게이트'로 기소되면서 당원권이 정지된 상태다. 재차 탈당을 권유한다는 것은 사실상 제명을 위한 절차를 밟는다는 의미다.

류 위원장은 아울러 친박 핵심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에게는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만큼 한국당이 자진탈당을 권유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혁신위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는 종국적인 집행기관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의 혁신을 위해서 어떻게 해야한다고 권고하는 곳"이라며 "우리는 이 권고안을 토대로 당내 의견을 모아 집행여부를 10월 17일 박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판결 전후해서 논의 본격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