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태준, 번복 해명에 유이까지 강제소환…불신의 부메랑 된 '열애의 거짓말'

최종수정 2017.09.08 20:41 기사입력 2017.09.08 20:41

댓글쓰기

유이

유이


배우 류태준이 열애설을 부인하다 다시 번복한 가운데 유이 열애설 해명과 오버랩이 되어 눈길을 끈다.

지난 8월 한 매체는 유이와 강남이 SBS ‘정글의 법칙’을 계기로 연인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이에 유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남 오빠랑 정글로 친해져 밥도 먹고 다 같이 편하게 만난 적은 있습니다. 근데 그걸 무조건 다 열애로 봐주시면 슬퍼요. 여러분 진짜 뭔가 제가 연인이 생기면 말하겠습니다”라며 직접 열애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이 같은 유이의 직접적인 해명은 오히려 논란으로 불거졌다. 이후 또 다른 매체에서는 유이와 강남이 연인이 할 법한 스킨십을 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고, 이에 대중들은 유이의 해명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며 혼란스러워했다.

결국 유이 측은 강남과의 열애설을 인정하며 조심스럽게 교제 사실을 알렸다. 이에 대중들은 직접 나서 거짓 해명을 한 유이에게 실망감을 표했다. 이후 두 사람은 얼마 있지 않아 결별 소식을 알리며 대중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8일 류태준은 40대 일반인 여성과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류태준은 "사실이 아니다"고 강력 부인하다 두 사람 추정 사진이 공개되자 열애설에 대해 "헤어진 상태"라고 번복했다.



미디어이슈팀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