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응급약품 필요 시?…서울 지하철 1~8호선 '굿닥'으로

최종수정 2017.07.27 06:00 기사입력 2017.07.27 06:00

댓글쓰기

28일부터 굿닥 서비스 1~4호선으로 확대…기존에는 5~8호선 35개 역에서 운영

굿닥 보관함 사진 (사진=서울시 제공)

굿닥 보관함 사진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 지하철 5~8호선에서 운영하던 무료 응급약품 보관함 '굿닥' 서비스를 1~4호선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교통공사는 굿닥 서비스를 28일부터 지하철 1~4호선 20개역에 확대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굿닥 서비스는 지난 5월부터 지하철 5~8호선 35개역에서 운영돼 왔다. 응급처치가 필요하거나 약국이 문을 닫은 시간에도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이 약이나 위생용품을 쓸 수 있게 했다.

역 물품보관함 안에는 의료용 밴드, 파스, 연고, 비타민 등 상비약품과 생리대, 휴지 등 위생용품이 준비돼 있다. 누구나 공개된 비밀번호로 물품보관함 문을 열고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찾는 물품이 없을 경우에는 카카오톡 아이디(@goodoc)로 메시지를 보내면 보충해 준다.
굿닥 서비스는 서울교통공사를 비롯해 주식회사 케어랩스, 지하철 1~4호선 물품보관함 운영 업체인 주식회사 새누 등 3개 기관이 공동으로 협력해 추진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굿닥이 무료 서비스인 만큼 간단한 약품이나 위생용품이 급하게 필요한 시민이 먼저 이용할 수 있도록 서로 배려하는 마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