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MBK, 두산공작기계 인수 1년만에 재매각 추진

최종수정 2017.07.11 15:09 기사입력 2017.07.11 12:58

댓글쓰기

단독[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국내 최대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두산공작기계 인수 1년여 만에 다시 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공작기계 부문 5위, 국내 1위인 두산공작기계가 1년 만에 주인이 두 번이나 바뀌게 되는 비운 앞에 놓이게 됐다.

11일 투자은행(IB)과 금융권에 따르면 MBK는 최근 글로벌 공작기계 부문 3위인 대만 페어프랜드그룹(FFG)과 두산공작기계 지분 100%의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양측은 현재 매각 가격(1조3000억~1조5000억원)을 놓고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MBK는 지난해 4월 두산인프라코어로부터 공작기계 부문인 두산공작기계를 1조1308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당시 FFG도 인수전에 참여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MBK가 두산공작기계 재매각에 나선 것은 지난해 말부터 글로벌 공작기계 업황이 되살아나면서 두산공작기계의 실적이 개선돼 몸값을 올려받을 수 있는 적기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기업 인수합병(M&A)과 매각을 통한 최대 수익을 추구하는 사모펀드인 MBK 입장에서 몸값이 높아졌을 때 팔아야 인수가격(1조1308억원)보다 높은 가격에 팔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올해 글로벌 공작기계시장 규모가 지난해보다 3% 이상 늘어난 91조7742억원에 달하는 데다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서 공작기계 수요가 늘어나면서 두산공작기계의 실적과 이익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두산공작기계는 2015년 매출 1조6629억원, 영업이익 717억원에서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2조원, 1000억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내 공작기계 업계에서는 한국 1위 업체가 중국계 자본을 앞세운 대만 업체에 넘어갈 경우 기술 등 국부 유출이 일어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또 두산공작기계가 전략(방위산업)물자를 일부 생산한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사모펀드인 MBK가 두산공작기계를 인수할 때부터 재매각 논란이 제기됐었다"며 "양측이 최종 사인을 한다고 하더라도 정부 당국에서 이를 승인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두산공작기계와 대주주 측은 “MBK가 대만 FFG와 매각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도 대만이나 중국으로 넘어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