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강남구,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 공청회 개최

최종수정 2017.06.20 07:14 기사입력 2017.06.20 07:14

22일 오후 3시 삼성1동 문화센터 7층 강당서 열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22일 오후 3시 삼성1동 문화센터에서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개최한다.

지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람공고(4월24 ~ 5월24일) 결과 제출된 57건 의견 모두 공청회 개최가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 30명 이상의 주민이 공청회 개최 의견을 제출할 경우 관련법에 따라 공청회를 개최해야 한다.

지역주민과 이해관계자 등 누구나 공청회에 참석해 토론 과정을 지켜보고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지역주민·관련분야 전문가·사업시행자 간의 충분한 토론과 질의 응답 등을 통해 환경적 측면뿐만 아니라 사업추진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 달 2일 24명의 환경 전문가·주민대표·사업시행사 등이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자문회의에서 나온 주요의견은 공사구간 발파로 인한 소음·진동 등 저감방안, 지하수위 변동에 따른 주변 지반 침하 및 싱크홀 발생문제, 소음·진동 저감을 위한 시공방법 및 재료 선정, 공사중 비산 먼지 대책 등이다.
공청회

구는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제시된 자문회의 의견을 서울시에 제출, 대책마련을 요청하는 등 대규모 사업으로 인한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전력을 쏟고 있다

이희현 도시선진화담당관은 “서울시는 영동대로 지하공간 통합개발이 적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 국제설계공모 및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등 제반 절차를 조속히 추진해 마무리하고, 늦어도 금년 하반기에는 우선 시공이 가능한 부분부터 착공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이번 공청회를 통해 장기간 공사 중 발생되는 비산먼지·소음·진동·지하수 문제 등 다양한 의견이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삼성~동탄 GTX와 현대차그룹 GBC 건립 사업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加)해 영동대로 지하공간 통합개발 조기착공으로 5만명 이상의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주요 현안인 탄천주차장 폐쇄에 따른 대체 주차장 확보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함과 동시에 SETEC부지 일대 현대화 개발도 공동으로 추진함으로써 향후 영동대로 일대를 세계적인 관광의 명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