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데스크칼럼]對中관계 회복, 해법은 對日역사공조에 있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조영신 금융부장

조영신 금융부장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조영신 금융부장]"밤새 안녕하셨습니까"라는 인사말을 해야할 정도로 굵직굵직한 사건이 연일 터지고 있다.

최순실 국정 농단으로 대통령이 권좌에서 내려왔다. 자리에서 물러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구속,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나오기까지 약 5개월간 시민들은 촛불을 들었다. 이 과정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전현직 장ㆍ차관 등 30명이 기소됐다.
박 전 대통령 파면과 동시에 세월호가 인양됐고, 세월호는 1090일만에 뭍으로 돌아왔다. 국민들은 마음을 졸이며 세월호 인양이 성공되기를 손모아 기도했고, 미수습자 전원의 유해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기원하고 있다.

국정의 빈 자리를 채우기 위한 19대 대통령 선거도 시작됐다. 여당은 쪼개졌고, 분당된 야당은 정치색을 달리하고 있다. 정치지형이 그 어느 때보다 복잡하다.

국정이 표류하는 사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의 한반도 배치가 결정되기도 했다. 북한의 핵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사드 배치는 속전속결로 진행됐다.
사드 배치에 중국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반한 감정을 자극하며, 한국 정부와 기업을 압박하고 있다. 여기에 한반도 전쟁설 등 한국사회는 하루가 멀다 하고 깜짝 놀랄만한 뉴스로 도배되고 있다.

대통령 탄핵과 세월호, 대통령 선거는 우리 내부문제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 이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사드는 다르다. 사드 한반도 배치가 안보의 필요충분조건은 아니지만 취소하기에는 너무 멀리 왔다. 미국과의 관계도 걸림돌이다.

우리가 정치적 혼란과 세대간 갈등, 지정학적 위험에서 허우적 거리는 사이 고맙게도 일본이 또다시 일본스러운 짓을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군국주의 교육의 상징이었던 교육칙어를 학교 교재로 사용해도 좋다는 각의 결정을 한데 이어 초ㆍ중 교과서에 '독도는 일본 땅'으로 명시하도록 의무화했다.

역사 문제 특히 영토 문제에 있어 일본은 공공의 적이다. 독도 만큼이나 중국인들에겐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구 열도)는 중요한 문제다. 언제 터질 지 모르는 활화산이다.

위안부 문제 또한 한국과 중국은 동병상련이다. 1937년 중ㆍ일전쟁 당시 일본군의 야만적 행위에 희생 당한 중국 여성의 수를 헤아릴 수 없다. 일본에 대한 적대감(?)이 우리만큼이나 중국도 크다. 우리가 내부 문제로, 또 사드 문제로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사이 일본 정부가 야금야금 우경화 야욕을 드러내고 있다.

언론의 역할이 더욱 중요한 시점이다. '롯데의 피해가 수천억원이다', '중국 관광객 감소로 국내 면세점이 개점휴업 상태다', '명동 상권이 휘청거리고 있다', '중국 현지 진출한 중소기업들이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 등의 피해 상황만 전달하는 것은 도움이 안된다. 오히려 중국을 기세등등하게 만들 뿐이다.

일본의 흑심은 사드로 꼬인 중국과의 관시(關係)를 복원할 수 있는 실마리다. 그래서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이 고맙다는 것이다. 중국과 근대사의 아픔을 공유하고, 일본의 잘못된 역사관을 바로잡는데 양국이 그 어느 때보다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

댜오위다오는 중국과 일본 당사자간 문제가 아니라 국제적 문제다. 영토분쟁이 표면화될 경우 중국도 국제사회 즉 우리의 도움이 필요하다. 일본이 한국과 중국의 공공의 적이라는 점을 중국정부와 중국인들에게 상기시켜야 한다.





조영신 기자 asch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