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국당 '무공천' 철회…친박 임김 들어갔나

최종수정 2017.03.22 04:11 기사입력 2017.03.21 11:33

자유한국당의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정우택 원내대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자유한국당이 4월12일에 치르는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후보를 내기로 하면서 지역선거가 달아오르고 있다. 하지만 당초 '무공천' 방침을 철회하면서 '친박(친박근혜) 공천'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성원 대변인은 20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직후 브리핑을 갖고 "4월12일 실시되는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지역을 당초 무공천 결정했으나 책임 있는 공당의 역할을 위해, 경북 지역의 총의와 초선들의 재고 요청에 따라 경선을 통해 공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에 지난달 김종태 전 의원이 대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확정 받아 의원직을 상실한 곳이다. 이미 김준봉 전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장, 김재원 전 청와대 정무수석, 박영문 전 KBS미디어 사장, 박완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친환경사업단장, 박태봉 전 경상북도 교통연수원장, 성윤환 전 국회의원 등 6명이 한국당의 공천을 신청한 바 있다.

앞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3일 "탄핵 정국에서 국민에 대한 반성과 책임을 다하고, 법치 중심과 도덕 정치라는 당의 정치 혁신을 실현하고자 한다"며 무공천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당내 경북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 지역에 공천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거셌고 결국 이를 번복했다. 불과 일주일만에 말이 바뀐 것이다.

이번 번복 결정에 친박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이 지역에 공천을 신청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전 의원을 복귀 시키려는 의도 아니냐는 것이다. 당은 21일 당 자체 여론조사를 김 전 의원과 박 전 사장으로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의 텃밭에서 창당이후 첫 맞대결에 나선 바른정당은 한국당의 무공천 방침 철회에 강한 비판을 하고 나섰다. 한 바른정당 관계자는 "공당의 대표가 기자회견까지 한 내용이 왔다 갔다해 실망스럽다"며 "유권자를 혼란스럽게 하는 무책임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역에서 바른정당의 공천을 받은 김진욱 전 울진경찰서장은 "상대 당의 일이니 일단 지켜보겠다"며 "(한국당의 후보로) 누가와도 자신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